인포메이션

집짓기를 결심하는 순간부터 인터넷이나, 주변 지인을 통해 건축과 관련된 경험담이나 정보를 수집하게 됩니다. 허나, 이런 경로로 얻어지는 정보들 중 일부는 왜곡된 정보이거나, 1회성 경험에 의한 편향된 것들이기에 정보선택에도 많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주)위빌종합건설은 대다수 예비건축주들께서 궁금해하실 내용을 생동감있는 현장의 이야기로 전해드립니다. 내 집짓기의 진솔한 가이드가 될 알찬 내용들을 만나보세요.

CEO칼럼

노출콘크리트, 세 번은 물어보고 지으십시오

위빌종합건설 2017.11.02

도심지 공사 도면을 받으면 한 번 쯤은 현장을 돌아보고 나름 지형이나 경계선을 확인하고 시공시 유의사항은 없는지 체크한 다음 견적작업을 주로 합니다.
특히 지하가 있을 때는 흙막이를 해야하는지 그냥 오픈컷으로 터파기를 해도 되는지도 생각해봅니다.

며칠 전에는 분당구 운중동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현장을 보고 책상에 앉으면 , 훨씬 도면을 이해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연이 될지 안될지는 결국 시공비라는 것을 잘 알지만, 미리 다녀온 현장에는 제법 쓰레기가 쌓여 있었습니다.  
이것도 버리는 데만 몇십만원인데, 좀 양심없는 분들의 소행 같습니다. 
마침 바로 옆집에서 몇 년 안된집을 리모델링 중이었습니다. 겨울에 노출 콘크리트가 추워 단열재를 덧댄 시공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저도 노출은 제법해봤지만 여간 신경쓰이는 게 아닙니다. 
아마 이웃나라 일본 건축가인 안도 다다오와 노출 콘크리트는 떼레야 뗄수 없는 관계일 것입니다.
콘크리트의 모던함, 현대적인 느낌(?), 거칠음등을 그대로 노출시켜 하나의 디자인을 만들었다는것에 동의 합니다.
하지만 그 분도 기후를 생각해서였는지 대개 우리나라 위도라면 부산아래 쪽에 주로 노출 콘크리트를 적용하였습니다.
고온다습한 기온에서의 곰팡이 방지, 겨울의 내 외부 온도차에 의한 결로 방지까지 생각해서 시공하지 않는다면 참 후회되는 건물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내단열로 단열 성능을 높이지만, 겨울철 유류비가 훨씬 많이 나온다는 것은 누구나 부인할 수 없는 건물입니다.

노출 콘크리트 주택을 원하는 건축주가 있다면 세번 물어보십시오.
외벽의 모던함도 좋지만, 여지 껏 지어졌던 건축주 얘기들을 한번쯤 들어보고 지으라고 말씀하십시오.
주택들이 온도변화에 대한 스트레스라면 차라리 시공하지 않는 게 더 낫겠습니다.
사진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단열재가 열반사 단열재입니다. 우리나라에서 이것 때문에 먹고 사는 업체가 제법됩니다.
이 제품이 나오면서 이걸 외부에 두르고, 내부에 붙이면서 그에 대한 하자로 먹고 사는 사람들이 제법 된다는 얘깁니다.
열반사 단열재 10미리는 그냥 스티로폴 두께 10미리로 생각하셔도 지나친 표현은 아닐 것입니다.
열의 전달 방식인 전도, 대류, 복사를 조금이나마 관심 갖고 읽어보시면 해답은 나옵니다.
요즘 동네업자들도 이런걸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분들도 하도 하자를 겪다보니 부피단열재(비드법,압출법)를 사용합니다.

하기사 집이 거의 완벽하다면 결로, 곰팡이 잡으러 다니시는 분들 멀 먹고 사냐고 하실 것입니다.
하지만 최소한 집과 더불어 인연이 되었다면, 좀 깊이 생각해보시고, 최소한 집으로 인한 스트레스는 안받게 하는 게 시공사 몫이라고 생각됩니다.






댓글수 0

CLOSE ▶
  • 로그인

  • 건축Q&A

  • 현장상담신청

  • 브로슈어신청

  • A/S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