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포메이션

집짓기를 결심하는 순간부터 인터넷이나, 주변 지인을 통해 건축과 관련된 경험담이나 정보를 수집하게 됩니다. 허나, 이런 경로로 얻어지는 정보들 중 일부는 왜곡된 정보이거나, 1회성 경험에 의한 편향된 것들이기에 정보선택에도 많은 주의가 필요합니다. (주)위빌종합건설은 대다수 예비건축주들께서 궁금해하실 내용을 생동감있는 현장의 이야기로 전해드립니다. 내 집짓기의 진솔한 가이드가 될 알찬 내용들을 만나보세요.

CEO칼럼

제대로 된 중목구조를 위한 첫 만남

위빌 2018.11.01

일본을 가깝고도 먼나라라 했던가요?

전원주택 시공사라면 누구나 일본 중목에 대한 메리트로

교육을 받는다거나 직접 일본 가공공장을 찾아 나서는 시공사가

우리나라도 많이 볼수있는 광경입니다.

 

막상 서로 윈윈관계로 일을 시작하지만 채 1년도 못가서 유야무야한 경우도

제법있습니다.

일본의 전원주택 시스템과 우리나라 건축주의 성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시공은 지속적이지 않는 다는것도 잘 알고 있습니다.

 

 건축박람회를 둘러 보면, 계속 국내 시장을 두드리고 있지만

왜 쉽게 전파되지 못한것에 대한 반성이 없다면 질좋은 나무로의

중목 시공은 요원하지 않을 까 생각해봅니다.

 

어느 한 프로젝트를 오직 단가와 시공비만으로 재단한다면

그리고 시공사들끼리 저가경쟁으로 수준낮는 품질의 주택들만 양산하고 있다면

한번쯤 깊게 반성하고 재도약해야겠습니다.

 

과연 중목이라고 짓고 있는 시공사에서 우리는 떳떳하게 이런 시공을 하고 있다고 오픈할 수 있는

업체는 몇이나 될까요?

 

하여튼 이런저런 준비로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제 생각에 들어오는 시스템이 갖춰지지 않는다면

갖춰질때까지 움직이겠습니다.

 

가끔 일본 중목 홈피를 검색하다 인상깊은 시공회사가 있으면 의문난 사항들을 물어보기도 합니다.

이런 인연으로 오늘

일본에서 직접 저희 사무실을 방문해 주신 업체가 있었습니다.

 

 

 

 

 

 

 

 

 

 

 

 

 

 



 



저 개인적인 생각인지는 모르겠으나 그 어떤 인테리어보다 나무가 주는 편안함이 좋아서 일본을 가고, 또 요청해서 만나기를 2년동안 반복한것 같습니다.

집이란게 정해진 구조속에 인간을 끼어맞추는게 아니라 각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는 집이면서 나무의 이로움을 받을수있는 주택을 생각하며 여기까지 왔습니다.

목표설정이 잘못되지는 않았나 반문도 해보지만 집이 인간에게 이로움을 줄 수 만 있다면 세상 어디에서라도 재료를 구해서 선물같은 집을 지어보고 싶습니다.

 



댓글수 0

CLOSE ▶
  • 로그인

  • 건축Q&A

  • 현장상담신청

  • 브로슈어신청

  • A/S신청